분류 자유게시판

온다던 백신이 안온다…한국 덮친 최악의 '백신 민족주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입만열면 거짓말 아이피 조회 563 댓글 6
작성일

본문

백신 공급 차질 현실화

자국 우선주의에 당장 한국은 직격탄을 맞았다. 일반인 접종이 시작되는 2분기(4~6월)를 사흘 앞두고 보건당국이 전한 소식은 당초 들어오려던 백신이 계획보다 뒤로 밀리고 물량도 줄었단 것이었다.

 인도 수출 중단 등의 영향으로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3월까지 받으려던 AZ 백신이 4월 셋째 주에나 들어올 예정이다.

일정이 3주 밀린 데다 물량도 40% 줄었다. 추가로 2분기 도입 예정인 70만명 분도 기약이 없다. 얀센과 노바백스 등 다른 백신이 순차적으로 들어올 계획이지만 3분기나 돼야 본격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당장 발등의 불은 2차 접종용으로 쌓아둔 물량을 푸는 식으로 끄고 있지만 2차 접종 일정을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마냥 당겨 쓰긴 어렵다.

연일 “당초 2분기 계획에 차질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하는 당국과 달리, 전문가들이 보는 전망은 밝지 않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이대로라면 4~6월은 200~300만명 맞기도 어려울 것 같다”고 우려한다. 정부가 4~6월 목표로 한 인원은 1150만명이다.

관련자료

운영자님의 댓글

운영자 아이피
작성일 | 신고
75세 이상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고 한다. 사망 등 부작용관련 보수언론 보도가 변함없이 이어질까?

운영자님의 댓글

운영자 아이피
작성일 | 신고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미국과 유럽 등 또다시 확진자가 늘고 있는 추세이므로 개인 위생과 마스크 착용은 필수이다.

운영자님의 댓글

운영자 아이피
작성일 | 신고
독일 백신위원회(STIKO)는 2021.03.30. 희귀하지만 심각한 혈전 부작용의 발생에 대한 자료를 근거로 60살 이상에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권장하기로 결정했다. 이 부작용은 주로 60살 미만에게 백신 접종 후 4일에서 16일 후에 발생했다고 한다.

운영자님의 댓글

운영자 아이피
작성일 | 신고
독일 정부 약품 규제 및 연구 기관인 파울에를리히연구소(PEI)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1회차 접종한 270여만명 중 31명에게 뇌정맥혈전증(CVST.뇌의 혈액을 심장으로 운반하는 뇌정맥에 혈전이 발생하여 뇌 기능 부전을 유발하는 질병) 의심 사례가 보고됐다고 밝혔다. 31명 중 대부분은 20~63살 여성이었으며, 2명은 36살과 57살 남성이었다. 사망자는 9명이 보고됐다.

참고혀님의 댓글

참고혀 아이피
작성일 | 신고
단독] 화이자 백신 접종한 70대, 하루 만에 숨져…국내 첫 사례

운영자님의 댓글

운영자 아이피
작성일 | 신고
TV조선 보도(2021.04.02)..A씨는 심부전증 등 기저질환을 지닌 것으로 전해졌다.
자유게시판 / 1페이지

+ 신규매물


+ 아파트


+ 최근글


+ 새댓글


+ 자동차


+ 구인구직


+ 알뜰장터


  • 글이 없습니다.

+ 알림


+ 자유게시판


+ 새댓글 - 자유게시판


+ 토론


+ 새댓글 - 토론


통계


  • 현재 접속자 73 명
  • 오늘 방문자 2,158 명
  • 어제 방문자 2,945 명
  • 최대 방문자 3,683 명
  • 전체 방문자 856,100 명